알프스 빙하, 무섭게 녹는다…'60년만에 최대폭 소실' - 정치&사회 게시판|놀쟈 - 야동 및 성인 정보 공유 사이트

홈 > 게시판 > 정치&사회 게시판
정치&사회 게시판

알프스 빙하, 무섭게 녹는다…'60년만에 최대폭 소실'

외눈박이 14 327 0 0
로이터통신이 입수한 스위스 빙하감시센터, 브뤼셀 자유대학교 등의 분석 자료에 따르면 스위스 알프스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모테라치 빙하'는 하루 5㎝씩 경계선이 후퇴하고 있다.

겨울철 적설량과 여름철에 녹은 빙하의 양을 분석하면 빙하의 규모가 얼마나 변화했는지 가늠할 수 있는데, 올해 모테라치 빙하는 6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크기가 줄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현지 당국이 펴낸 관광지도와 비교해도 모테라치 빙하의 변화가 체감된다. 만년설·얼음층 두께는 200m 정도 얇아졌고, 빙하에서 시작돼 하부 계곡 쪽으로 쭉 내미는 형태의 '빙하설(舌)'은 3㎞ 정도 짧아졌다.

여름철 빙하가 녹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그 속도가 우려스러울 정도로 빠르다고 로이터통신은 지적했다.

다른 빙하들도 기후변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이탈리아 북서쪽의 '그랑에르트 빙하'는 올해 누적 적설량이 1.3m에 불과했다. 과거 20년간 연평균 적설량은 3.3m 수준이었다.



히말라야의 빙하들도 규모가 극적으로 줄어들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인도 카슈미르 지역 빙하의 경우 만년설이 봉우리 상단에만 간신히 남아 있는 수준이었다. 인도 히마찰프라데시주의 탐사 결과 인근 초타쉬그리 빙하는 쌓인 눈이 거의 사라진 채 햇볕에 그대로 노출돼 있었다.

빙하는 겨울철 적설량이 많아야 여름철을 버텨낼 수 있다. 흰 눈은 태양 빛을 상당 부분 반사하는 방식으로 빙하에 '보냉 효과'를 제공한다. 녹아버린 빙하에 얼음을 공급해줄 수도 있다.

그러나 온난화 탓에 만년설이 설 자리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알프스산맥의 경우 폭염의 영향으로 기온이 0도가 되는 '빙결고도'가 한때 5천184m까지 높아졌다. 알프스산맥 최고봉 몽블랑(4천807m)에도 만년설이 버티지 못한다는 의미다.

14개의 댓글
로그인 후 댓글 확인이 가능합니다.
포토 제목
0
0
0
0